"비대위에서 파업방식과 기한 결정"...복지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대응"

3월 10일 집단휴진 돌입에 대한 대한의사협회의 회원 찬반 투표 결과, 찬성률 76%로 가결됐다.

대한의사협회는 1일 오후 서울 이촌동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휴진 찬반을 묻는 총투표를 진행해 찬성 76.69%, 반대 23.28%, 무효 0.03%의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21일부터 28일 밤 12시까지 진행된 이번 투표에서는 의협 시·도의사회에 등록된 회원 6만9천923명의 69.88%,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현업 활동 의사수 9만710명(2013년 기준)의 53.87%에 해당하는 4만8천861명이 참여했다.

이에 따라 의협은 집단 휴진 시행 요건인 '과반수 투표에 투표인원 과반수 찬성'을 충족해 예고한 대로 10일부터 집단휴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노환규 의협 회장은 "이번 높은 투표 찬성률로 변화를 갈망하는 회원들의 절박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며 "파업 방식과 기한 등은 곧 출범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곧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 회장은 "의사들이 느끼고 있는 절박감이 워낙 크기 때문에 파업 참여율이 높을 것"이라며 "투표 결과로 대다수의 지역 의사회에서 회원들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내부 혼란도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의사협회의 집단휴진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진료를 받는 데 큰 불편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오수진 기자 mihye@yna.co.krsujin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