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검사서 '음성', 질병관리본부 검사서 '양성'

조류인플루엔자(AI) 1차 간이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전남 순천시 낙안읍성 인근 오리농장에 대해 질병관리본부가 H5N8형 고병원성 AI 양성반응을 통보함에 따라 관계 당국이 긴급히 예방 차원의 살처분에 나섰다.

1일 전남 순천시에 따르면 전날 저녁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긴급히 검사 중인 낙안읍 검암리의 오리 농가의 폐사 오리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통보를 받아 예방적 살처분에 나섰다.

해당 농가는 지난 26일 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관계 당국이 1차 간이 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 반응이 나온 곳이다.

갑작스러운 질병관리본부의 AI 감염 통보에 관계 당국은 긴급히 예방적 살처분에 돌입했다.

1일 오후까지 해당 농가와 반경 500m 오리·닭 사육 농가에서 7만 200여 마리의 오리와 닭을 살처분했다.

순천시의 한 관계자는 "1차 간이검사에서 음성반응이 나와 안심하고 있었지만 어제 질병관리본부의 '양성' 중간통보를 받고 깜짝 놀랐다"며 "최종 확진 통보까지는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순천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pch8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