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살인사건, 30대女 아파트 계단서 숨져…'추적中'

한밤 중 경기도 부천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의문의 남성에게 살해됐다.

28일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7분 부천시 원미구 상동의 한 아파트에서 한 남성이 엘리베이터를 타던 회사원 A(30·여)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가방을 훔쳐 사라졌다.

A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13층에서 아래층으로 내려가는 계단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이날 A씨의 부모는 딸이 집에 들어오지 않자 오전 4시 30분쯤 인근 파출소에 신고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했다.

오전 5시 50분 경 A씨의 오빠가 숨진 채 계단에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아파트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자 한 남성이 뒤따라와 13층에서 함께 내린 뒤 A씨를 살해하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아파트 1층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을 쫓고 있다.

A씨를 살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은 짙은 계열의 점퍼를 입고 있었으며, 옷에 달린 모자를 쓰고 있다고 경찰 측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