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철도노조가 25일 오전 9시(광역전동차승무·열차승무원 오전 4시)부터 시한부 경고파업에 돌입했다.

이날 파업은 박근혜 정부 출범 1년에 맞춰 24시간 시한부 총파업을 벌이는 민주노총과 연대한 것이다.

노조는 전날 조합원들에게 파업명령을 내리고 철도파업 대상자 징계 철회와 2013년 임금교섭에 성실히 응해 달라고 요구하며 파업에 나섰다.

노조는 철도·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수유지업무 근무자를 현장에 남기고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측이 사전에 1천800여명의 대체 인력을 근로 현장에 투입, 여객열차를 정상 운행하고 있어 승객불편은 없었다.

화물 열차의 운송률은 이날 정오 현재 92.5%로 나타났다.

파업 참가 노조원들은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철도노동자 5차 상경 총력 결의대회'를 열고 "사측의 무성의한 교섭"을 성토하며 투쟁의지를 다졌다.

사측은 필수유지 업무 노조원 등을 제외한 파업에 참가할 수 있는 8천672명의 22.2%인 1천924명이 파업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측의 한 관계자는 "노조가 예고한 이번 파업은 별도의 찬반투표도 거치지 않은 절차상의 흠이 있고 정당성도 상실한 명백한 불법파업인 만큼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j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