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불법 파업, 가담자 가중처벌"

전국철도노조가 25일 총파업을 예고, 코레일이 또다시 긴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9일부터 22일간 역대 최장기 파업을 벌였던 철도노조가 25일 하루 박근혜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민노총의 총파업과 연대해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철도노조는 24일 "사측은 2013년 임금 및 현안교섭마저 거부하고 손해배상 가압류, 대량징계, 강제전보로 노조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철도파업 대상자 징계 철회와 2013년 임금교섭을 파업 돌입 이유로 내세웠다.

노조는 사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24일 전국 5개 권역별 야간총회에 이어 25일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24시간 모든 열차 운행 등 업무를 거부하고 제1차 경고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파업 참가 노조원들은 25일 오후 1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리는 '철도노동자 5차 상경 총력 결의대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2차 파업은 앞으로 사측의 태도를 지켜보면서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코레일은 지난해 불법파업으로 엄청난 국가적 손실과 혼란을 가져온 지 두 달도 지나지 않아 또다시 조합원들을 정치 불법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번 파업은 별도의 찬반투표도 거치지 않은 절차상 흠이 있는 불법 파업이라고 규정하고 '엄정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코레일은 노조의 이번 파업을 민주노총 총파업 일정에 연대한 정권퇴진 및 철도·의료 민영화 반대 등 현 정부에 대한 전면적 투쟁 성격의 정치파업으로 규정했다.

특히 지난 파업에 따른 징계 철회, 손해배상 청구 및 가압류 철회, 순환인사전보 및 중앙선 1인 승무 반대 등 파업의 목적이 될 수 없는 개인의 권리분쟁 및 경영·인사권 간섭에 관한 내용이라는 것이다.

코레일은 이번 파업이 강행되면 지난해 불법파업 가담에 이어 이번 불법파업에 가담한 인원에 대해서는 가중처벌할 계획으로 예외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하기로 했다.

또 직원들의 합리적 선택을 위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소속장들의 현장 활동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열차안전 운행 및 국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대책 전반을 총괄지휘할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하고 1천800여명의 내부 대체인력을 투입, 여객열차를 100%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화물열차는 당일에 한해 중요한 화물을 제외하고는 운송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

코레일은 긴급을 요하는 화물은 사전에 우선 수송한 관계로 물류수송 하루 지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철도노조는 "2013년 임금협약 체결, 정년연장 등 작년 민영화 저지 총파업으로 미뤄진 임금 및 현안요구가 전부여서 '정치파업'이라는 사측의 주장은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쟁의 행위 찬반투표를 거치지 않았다는 사측의 주장도 거짓말"이라며 "노조는 작년 11월20일에서 22일까지 2013년 임금교섭 쟁취관련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80%의 찬성으로 가결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j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