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10개 항목 공개
종합병원 비급여 진료비 '천차만별'…1인실 최저 4만원, 최고 35만원

건강보험 적용이 안 돼 환자가 모두 부담하는 1인실·초음파·자기공명영상(MRI)·임플란트·양전자단층촬영(PET) 등 비급여 의료서비스 가격이 같은 종합병원끼리도 많게는 9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18일부터 300개 이상 병상을 운영하는 110개 종합병원의 상급병실료 등 10개 항목의 비급여 진료비를 홈페이지(www.hira.or.kr)에 공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43개 상급종합병원 비급여 진료비만 공개해왔다.

심평원은 공개에 앞서 110개 종합병원의 비급여 진료비를 조사한 결과도 내놨다. 우선 1인실 병실료의 경우 가장 비싼 곳의 가격은 35만원(동국대일산불교병원)으로 최저 수준(청주의료원, 4만원)의 9배에 달했다. 대형공립병원도 최저 6만3000원(국립중앙의료원)에서 최고 32만9000원(원자력병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치과 임플란트(치아 1개당, 1회) 가격도 최저 90만원(안양샘병원, 90만~220만원)에서 최고 400만원(원자력병원, 250만~400만원)까지 편차가 심했다. 대학병원 중에는 삼성창원병원이 105만~250만원으로 가장 낮았고, 동탄성심병원이 230만원~350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갑상샘 초음파 검사료는 대구의료원, 목포기독병원은 5만원만 받고 있는 데 비해 공단일산병원은 15만원, 강남성심병원 등은 17만9000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 배 정도 차이가 나는 셈이다. 이 밖에 MRI(24만7000~79만2000원)와 몸통 PET(55만~137만1000원) 역시 거의 세 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되는 종합병원 비급여 가격 정보는 지난해 12월 조사된 가격 기준으로, 이후 변경된 가격은 신청을 받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