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책임 다 할 것…재발방지대책 수립"

빙그레는 남양주 공장에서 발생한 암모니아 가스 유출 사고와 관련, 피해 신고 센터를 개설해 보상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빙그레는 이건영 대표이사 명의의 입장 자료에서 "사고로 돌아가신 고 도양환씨와 유족분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부상한 직원과 피해를 당한 지역주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로 입은 피해를 배상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피해자와 유족, 지역 피해 주민과 조속한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빙그레는 암모니아 유출로 인한 지역 주민 피해와 관련해선 신고 센터를 개설, 보상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빙그레는 "사고 원인에 대해선 당국의 조사가 진행중이고 조속한 원인 규명을 위해 모든 협조를 아끼지 않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면 모든 책임과 조치를 다하겠고, 치밀한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