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철도파업을 벌여 코레일로부터 고소된 철도노조 조합원 198명 전원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청은 용산경찰서 등 전국 20개 경찰서가 198명의 조합원 중 176명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각 담당 검찰청에 송치했고, 나머지 22명도 서류 작업을 마치는 대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지난달 16일 구속된 김명환 위원장과 박태만 수석부위원장, 엄길용 서울지부장, 최은철 대변인 등 중앙지도부 4명은 구속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은 작년 12월 22일 철도노조 지도부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민주노총 본부 건물에 진입했을 때 이를 방해한 혐의가 있는 민노총 조합원 등 138명에 대해서도 전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혐의 내용과 경중에 따라 기소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철도노조 조합원들에 대한 송치가 마무리되면 수사결과를 토대로 이들의 혐의를 사안별로 파악한 뒤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이신영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