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천군 덕산면 인산리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도 고병원성으로 판명났다.

3일 농림축산검역검사본부는 이날 오후 해당 농가의 AI가 고병원성인 H5N8로 확진됐다고 충북도에 통보했다.

충북 내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것은 이번이 3번째. 충북도는 농가 반경 3㎞에 있는 위험지역의 가금류을 살처분할 계획이다. 반경 10㎞ 내 경계지역 가금류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조치를 내리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