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미씨(77·본명 김명선)가 집을 비운 사이 도둑이 들어 금품을 도난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오후 김씨가 혼자 사는 서울 동부이촌동의 한 아파트에 도둑이 들어와 보석류를 훔쳐 달아났다. 김씨는 당시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사건 당일 밤 귀가해 도둑이 침입한 사실을 발견하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도난당한 보석들이 모두 가짜라고 말해 피해액은 50만 원 내외로 추산했다" 며 "현장에 남긴 흔적 등을 토대로 범인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