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등 졸업식 시즌이 시작되면서 교복 찢기 및 알몸 뒤풀이 등 부적절 행위에 대한 지도가 강화된다.

3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대부분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가 오는 4∼19일 졸업식을 치른다.

시교육청은 참여형·축제형 졸업식이라는 주제 아래 각 학교가 학창시절 추억을 담은 동영상 제작, 졸업생·재학생·교사·학부모의 축하공연, 타임캡슐 봉인, 가족사랑 설치 등 다양한 졸업식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3일 밝혔다.

반면 매년 졸업식 때마다 반복되는 교복찢기, 알몸 뒤풀이 등 잘못된 졸업식 관행을 예방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학교전담경찰관은 졸업식 기간 학교 주변 편의점 등을 찾아 밀가루 등 뒤풀이용 물품을 사는지 둘러볼 계획이다.

이외 졸업 축하를 빙자한 졸업생 및 선후배간 폭력 행위 등에 대해서도 단속을 강화, 적발되면 학교폭력으로 보고 엄중 조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