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서울 시내에서 당직 병원과 약국이 궁금하거나 급하게 건강 상담이 필요할 때는 ☎ 119로 전화하면 된다.

서울시는 설 연휴인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응급환자의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게 당직 의료기관과 당번 약국을 운영하고 서울건강콜센터에 24시간 전문의를 배치하는 등 '비상진료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설 연휴 문을 여는 응급의료기관은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등 응급의료센터 30곳, 관악구 양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4곳, 강남구 차병원 등 종합병원 12곳 등 모두 66곳이다.

당번약국 4천325곳과 일반 병·의원 1천474곳도 돌아가며 문을 연다.

'상비약품 판매' 스티커가 부착된 편의점 3천493곳에서 소화제, 감기약, 어린이 해열제 등 13가지 의약품을 살 수 있다.

설 연휴 문을 여는 의료기관과 약국은 홈페이지(http://www.e-gen.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 119나 다산콜센터(☎ 120)로 문의해도 된다.

시와 자치구는 연휴 중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해 상황실을 운영하며 119 구급상황관리센터와 긴급구조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박유미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이번 설 연휴는 많이 춥지 않아 야외 활동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li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