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가 22일 시도의사회장과의 확대 워크숍에서 총파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의협 의료제도 바로 세우기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파업투쟁의 동력을 사전 확보하는 차원에서 다음 달 11일 출정식을 열어 총파업의 시기와 절차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출정식에는 원격의료 및 영리병원 반대, 고질적인 의료저수가 체계 개선 등의 투쟁목표를 명확히 세울 계획이며 대한의사협회 임원, 각 시도의사회 임원, 시군구 회장과 임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의협은 앞으로 평일 지역별 비상총회를 겸한 반나절 휴진투쟁을 진행해 회원들의 동력을 끌어올린 뒤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는 경우 곧바로 전면 파업투쟁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sujin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