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9일 11일째를 맞이한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 "정부는 민영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을 법으로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정부의 행동은 영락없이 민영화의 길을 떠나는 봇짐 꾸리는 모습이다.

대통령도, 장관도, 새누리당도 민영화를 않겠다고 말만 할 뿐 법제화 제안에는 꼬리를 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은 앞서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철도 민영화 금지 입법 논의를 위한 소위 구성을 제안했으나, 국토교통부 서승환 장관과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미 대통령이 민영화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거부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의 약속을 운운하며 법제화 제안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의 불편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질그릇 쟁탈전에서 보여준 과감함과 결단력을 철도파업 문제를 풀어내는 데에서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국토교통위 소속인 주승용 의원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야당 주장은 간결하다.

민영화를 않겠다는 약속을 법으로 담자는 것"이라며 "여당은 대통령의 약속을 왜 못믿느냐고 하지만, 지금 대통령의 말을 믿을 국민이 어디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