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회 청탁" 진술 확보
검찰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 관련 개인정보가 무단 조회·유출된 과정에 청와대 행정관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장영수)는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소속 조모 행정관(3급 부이사관·54)이 서울 서초구청 조이제 행정지원국장(53)에게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을 받은 채모군의 가족관계등록부 조회를 부탁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조 행정관은 지난 6월11일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조 국장에게 채군의 이름, 주민등록번호, 본적을 넘기면서 해당 정보가 정확한지 확인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국장은 서초구청 OK민원센터 김모 팀장에게 가족부 조회를 요청했으나 주민등록번호가 잘못된 것으로 나오자 문자로 재전송받아 가족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행정관은 서울시 출신으로 대통령실 시설관리팀장을 거쳐 지난해 4월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총무시설팀 총괄행정관을 맡고 있다. 검찰은 조 행정관이 직무와 관련 없는 채군의 가족관계를 확인한 경위 등을 조사를 통해 확인할 방침이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