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담당국장,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친분 의혹

검찰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녀' 의혹과 관련된 개인정보가 불법 유출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영수 부장검사)는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을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와 불법정보 제공 의혹이 있는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고발당한 사건과 관련, 최근 서울 서초구청 행정지원국을 압수수색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 사건과 관련한 기초조사 및 자료확보 차원에서 압수수색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0일 구청 행정지원국 사무실과 조모 행정지원국장의 자택에 수사팀을 보내 컴퓨터 파일과 내부 문서 등을 확보, 분석하고 있다.

구청 행정지원국 산하 'OK민원센터'는 가족관계등록 등 개인정보 관련 민원서류 발급을 총괄하는 부서다.

검찰은 해당 부서에서 채 전 총장의 혼외자로 의심받은 채모군 모자에 대한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에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조 국장은 개인비리 및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측근 인사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2008년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임명되자 당시 서울시청에서 함께 일하던 조 국장을 행정비서관으로 발탁했다.

검찰은 조 국장과 원 전 원장의 관계에 대해 "이미 알고있는 사실"이라며 "이 수사는 그것과 관계없이 정보를 유출하거나 접근한 사람들을 파악하는 과정이다.

방대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함께하는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 9월26일 개인정보를 위법 유출한 혐의로 조선일보 기자 2명과 곽 전 수석, 이들에게 의혹 당사자의 개인정보 자료를 건넸을 것으로 추정되는 신원 불상의 전달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