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간부의 비위 발생률이 비간부 경찰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운룡 의원은 28일 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최근 4년간 비위행위로 징계받은 해양경찰관 345명 중 163명(47.2%)이 경위 이상 간부라고 지적했다.

해경 전체 경찰관 7천706명 중 경위 이상 간부의 비율이 19.4%(2천810명)인 점을 고려하면 간부의 비위 발생률이 비간부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징계 간부를 계급별로 보면 총경 3명, 경정 11명, 경감 29명, 경위 120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경 간부의 징계 유형은 규율 위반, 직무 태만, 금품·향응, 위신 실추 등을 망라한다.

해경청은 2011∼2013년에는 강희락, 이길범, 모강인씨 등 전 해양경찰청장 3명이 금품수수 등 개인비리 혐의로 잇따라 구속되는 수모를 겪었다.

간부의 비위행위가 늘면서 해경 전체의 비위행위도 줄지 않고 있다.

해양경찰 징계 건수는 2010년 75건, 2011년 110건, 2012년 103건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올해도 8월 현재 57명이 비위행위로 징계를 받았다.

해경은 작년과 올해 2년 연속 초과근무수당 규정위반 수령 분야에서 중앙부처 중 1위를 차지하는 오명을 뒤집어쓰기도 했다.

이운룡 의원은 "해경 스스로 깨끗하고 청렴한 조직으로 거듭나지 않는 한 국민신뢰 회복은 물론 법질서 확보도 어려울 것"이라며 "강도 높은 쇄신과 함께 강력한 감찰·감독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iny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