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안전확인 절차를 소홀히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일본 업체들로부터 2004년 이후 약 700억원에 달하는 원전 부품을 수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재천 의원이 17일 밝혔다.

최 의원이 한수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2004년 이후 일본 히타치, 도시바, 미쓰비시와 9건의 계약을 맺어 699억2천700만원의 원자력발전소용 부품을 들여왔다.

특히 최근 일본 현지 언론인 마이니치 신문은 해당 업체들의 부품 1조3천억원 상당의 물량 중 40% 이상에 대해 안전확인 절차가 생략됐다는 보도를 해, 한국에 들어온 부품 중 상당수도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최 의원 측은 전했다.

실제로 최 의원은 한수원에 인수검사 절차나 품질보증서류 확인 절차 등을 거쳤는지 입증하는 서류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한수원은 이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수입 과정에서 적절한 검증 과정을 거쳤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