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장훈이 오는 9일 한글날을 맞아 미국 뉴욕에서 한글 티셔츠 나눔 행사를 연다.

소속사 공연세상은 7일 "뉴욕대(NYU) 한인 학생회와 함께 두 가지 한글 디자인의 티셔츠 600장을 배포하는 행사"라며 "다음 달 디자인, 홍보 방법, 장소 등을 변경해 2차로 1천 장을 나눠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장훈은 한인 학생회와 함께 8일(현지시간) 뉴욕 워싱턴스퀘어 파크와 뉴욕대 킴멜홀(Kimmel Hall)에서 티셔츠를 배포한다.

그는 올봄 뉴욕 초청 강연 당시 현지 한국 학생들로부터 이번 행사를 제의받고 흔쾌히 수락했다.

김장훈은 앞으로 뉴욕 그래픽 디자이너들을 위한 한글 폰트 전시회, 현지 대학생과 함께하는 독도 아트쇼, '하이엔드(High-end) 한국 페스티벌' 등도 계획 중이다.

그는 "최선을 다해 힘을 모아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시너지'를 내고 싶다"며 "외국에 나와 보니 새로운 시각으로 독도와 위안부 문제를 바라보게 된 것이 소득"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9일 캐나다로 떠나 토론토대 총학생회 초청으로 위안부 기금 마련 강연을 하며, 12일 전미투어의 일환으로 토론토 현지 공연을 연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