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주 아파트서 두문불출…수일 간 주야 대기 취재진 요청 '묵묵부답'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을 낳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임모씨가 취재진의 거듭된 취재요청에도 입을 꽉 다문 채 두문불출하고 있다.

2일 오전 10시께 경기도 가평군 임씨의 거주리로 추정되는 아파트.

입주자 대표 김모(63)씨는 취재진에게 "이(임씨 거주지) 안에 계신 분도 그렇고 주민들도 상당히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아파트 동 바깥으로 나가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했다.

취재진이 "이 집에서 직접 (철수) 요청이 있었냐"고 묻자 김씨는 "그런 건 아니다"고 답했다.

기자들은 아파트 현관, 복도, 계단 등에서 언론사별로 짧게는 하루 이틀에서 길게는 일주일까지 진을 치다가 내려왔다.

이 집은 저녁 내 희미한 불빛 등만 관찰될뿐 별다른 인기척이 없다.

임씨는 그동안 취재진 앞에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수차례 초인종을 누르고 전화를 해도 묵묵부답이다.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외삼촌과 이모도 마찬가지다.

임씨가 두문불출하며 언론 접촉을 피하는 것은 일부 언론보도의 방향과 방식에 대한 불만이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재 임씨가 친자확인을 위한 유전자검사를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채 전 검찰총장의 대응을 먼저 지켜보겠다는 판단도 작용하지 않았을까 하는 게 주변의 관측이다.

채 전 검찰총장이 조선일보에 대한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취하한 이후 다른 대응조치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직 자신과 아들의 얼굴이 외부에 알려져 있지 않은 점도 한가지 추정 이유로 꼽힌다.

이 아파트에 머물고 있는 임씨 등은 취재진 동향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관리사무소에 전화를 걸어 CCTV 문제로 통화한 사실이 있기 때문이다.

당시 "비 때문에 잘 안보인다.

손을 좀 봐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집은 2011년에 입주한 임씨의 외삼촌 소유로 임씨와 이모가 함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생필품은 임씨의 친척이 일주일 전께 아파트단지 앞 마트에서 장을 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아파트 동 앞에는 외삼촌의 검은색 에쿠스 승용차와 임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은색 벤츠 승용차가 주차돼 있다.

(가평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su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