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광주시장은 서면조사…기소는 안될 듯

2019 세계 수영선수권대회 유치 과정의 공문서 조작 사건과 관련, 검찰이 문제의 PDF 파일 공유자들을 대상으로 입건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5일 광주지검에 따르면 국무총리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인이 위조된 서한문 형태의 정부보증서가 담긴 PDF 파일은 구속된 김윤석 유치위원회 사무총장과 유치위 6급 공무원 한모씨 외에 복수의 관계자들이 공유했다.

검찰은 이들을 '피의자성 참고인'으로 분류해 입건·기소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피의자성 참고인의 수나 강운태 광주시장이 포함됐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한편 검찰은 최근 강 시장에게 이번 사건과 관련한 질의서를 보내 서면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답변 내용을 토대로 강 시장을 소환할지 검토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소환에 갈음하는 성격의 서면조사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또 구속기간 만료에 맞춰 김 사무총장 등을 9일께 기소하고 수사를 일단락할 방침이어서 이때까지 강 시장을 소환하고 기소하기는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검찰이 참고인 신분으로라도 강 시장을 소환할지, 추가 기소자는 몇명일지가 수사 막바지 단계에서 주목된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