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사무총장 소환, 수사의 분수령"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유치 과정의 공문서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윤석 유치위원회 사무총장의 개입 사실을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13일 광주지검 형사 1부(김국일 부장검사)에 따르면 검찰은 12일 오전 10시 김 사무총장을 소환해 14시간가량 강도 높게 조사했다.

김 사무총장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으나 조사 과정에서는 피의자 신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결과 무혐의 처분이 내려질 수도 있지만, 일단 검찰은 김 사무총장이 공문서 조작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김 사무총장의 진술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그는 지난 3월께 정부보증서를 서한문 형식으로 바꾸는 것이 좋겠다는 컨설팅업체의 건의를 6급 공무원으로부터 전해듣고 검토를 지시한 적은 있지만 공문서 조작 사실은 지난 4월 총리실에서 적발될 때 알았다고 언론 등을 통해 주장해왔다.

검찰은 김 사무총장의 소환을 이번 수사의 분수령으로 보고 진술의 진위를 가리는 데 수사력을 모으는 한편 영장 청구 등 신병처리 방침도 논의하고 있다.

유치위원장인 강운태 광주시장을 제외한 유치위 관계자들의 소환도 대부분 마친 검찰은 경우에 따라 재소환이 이뤄질 가능성도 내비쳤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