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계 수영선수권대회 유치 과정에서 벌어진 정부 보증서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강운태 광주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광주지검 형사 1부(김국일 부장검사)는 8일 오후 1시께 강 시장의 집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정부 보증서 조작을 묵인 또는 방조했는지 등 강 시장의 개입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