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22일 일본 도쿄전력이 기자회견을 통해 “사고 원전에 있던 방사능 일부가 바다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이후 방사능 괴담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하지만 온라인에서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는 일본 방사능 유출 관련 괴담 대부분이 거짓으로 밝혀졌다.

“김oo oo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강의 중 현재 일본 영토의 70%가 세슘에 오염돼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인터넷에서 일본 방사능 유출과 관련해 떠도는 괴담이다. 대학교수의 말을 인용해 신뢰성이 있게 전해지고 있다.

일본 원자력안전위는 이와 관련, “오염됐으면 당연히 통제구역으로 설정됐을 것이다. 2011년 사고 직후 반경 20km까지 통제구역이었고, 지난 5월 한국의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사고 지역을 방문했을 때는 통제구역이 반경 10km까지 축소됐다”고 해명했다.

“후쿠시마 원자로가 체르노빌 원자로의 11배입니다. 일본 도쿄전력은 5년이나 10년이 지나야 이 말을 인정할 것입니다” 이런 소문도 같은 교수가 주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자력안전위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대기에 방출된 방사성 물질 량은 체르노빌 원전 사고의 10~20%로 추정된다”고 답변했다.

“일본 정부가 공공 보안법 입법안을 추진 중에 있다. 법이 통과되면 방사능 측정이 금지되고 이를 어길 시 징역 10년에 처한다” 지난해 2월9일 도쿄신문 기사에서 발췌했다는 이 글은 기사 사진과 함께 떠돌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이에 대해서도 미래창조과학부는 “그런 보도는 있었지만 사실은 아니다. 현재 그런 법률이 없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으로 이민 온 일본인 교수가 ‘일본은 이미 국가 생명이 끝났다. 모든 일본인들은 당장 다른 나라로 이주해야 한다’며 이주한 이유를 설명했다”는 일명 '증권가 찌라시'를 제시한 글도 있었다.

하지만 이 글은 해당 인물이 누구인지 언제 어디서 누구와 만났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출처나 신원이 나와있지 않아 사실확인이 어렵다.

“MB정부가 일본사람도 안 먹는 방사능 식품 수입 허용했다. 지금까지도 그 식품이 한국 식탁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정부에 불만을 들어낸 목소리도 있다.

이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후쿠시마 원전 일대의 8개 현에서 생산되는 일본산 식품은 수입금지 상태다. 다른 지역의 일본산 식품에 대해서도 미량의 방사능이 측정된다면 사실상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며 “일본산 수산물에 대해선 다른 나라 수산물보다 훨씬 엄격한 방사능 기준을 적용해 세관을 통과할 때 일일이 검사하고 있으며, 원전 사고 이후 지금까지 방사능 기준치를 통과한 식품은 적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국내 동태의 90% 이상이 일본산이다”라는 주장도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에 대해 “2012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명태를 전량 외국에서 수입해 오며, 97%가 러시아산이다. 일본산은 2% 이내”라고 말했다.
일본 방사능 괴담, 어디까지 진실일까

“세계 5대 과학 잡지인 PNSA가 공개한 일본 방사능 오염지도를 보면 일본의 50% 이상이 절대 가서는 안 되는 금지구역이다”며 해당 사진과 함께 올라온 글도 있었다.

하지만 지도가 실렸다는 PNSA의 논문에는 해당 지도가 없었으며, 한 누리꾼에 의해 날조된 것으로 밝혀졌다. 한경닷컴 채상우 인턴기자 minette3@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