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조작과 별개로 대회는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광주가 개최지로 결정된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대통령 직속 국정과제위원회의 하나인 국민대통합위원회 한광옥 위원장은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파문과 관련해 30일 "대회 개최에 지장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광주시가) 어렵게 유치한 행사인 만큼 잘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어 "공문서 위조는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잘못된 것"이라며 "이 문제(공문서 위조)는 그것대로 처리하면 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공문서 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별개로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장병완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의 재정지원 불가 방침은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장 의장은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유치하고도 절차적인 문제로 논란이 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장 의장은 "공문서 위조 문제는 정부가 수사의뢰를 한 만큼 법적 판단에 맡기면 된다"며 "사법처리와 재정지원은 엄연히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장 의장은 "정부는 이미 총리와 문화부장관 명의의 정부 보증서를 통해 '대회개최를 위해 모든 협력과 지원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국제사회에 표명했다"며 "정부는 소모적인 논란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국격을 훼손할 뿐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총리와 문화부장관이 문서로 보증한 약속에 따른 정당한 재정지원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윤 국회 국제경기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도 "광주가 대회를 유치한 만큼 그동안 불거졌던 문제는 지혜롭게 마무리하고 중앙정부는 전례에 맞춰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합리적인 지원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광주는 다른 나라 도시가 아닌 대한민국 도시"라면서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특별법 제정 등 국회에서도 합리적인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혜자 최고위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서명 위조 문제는 검찰조사 후 법대로 처리하면 될 문제"라며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준비를 위해 정부와 새누리당도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새누리당이 지난 29일 문화체육부와 당정협의 후 발표한 내용을 보면 광주시가 마치 절차를 무시하고 대회를 유치했고 신규시설을 방만하게 투자하는 등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며 "광주시의 서명 위조 문제 때문에 대회 유치가 '무분별한 국제대회 유치의 전형'인 양 호도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