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퐁게임'…사무총장 라인-유치위원회 사무국 변호사 제각각
핵심관계자 책임론도 솔솔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공문서 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책임소재를 놓고 시청 내에서 미묘한 갈등이 감지되고 있다.

검찰은 26일 유치위원회 기획총괄팀·사무국장실과 서구 치평동에 별도로 마련된 김윤석 사무총장실, 국제협력 및 마케팅팀을 압수수색했다.

김윤석 사무총장 직속인 국제협력 및 마케팅팀에는 공문서 위조를 한 한모(6급)씨가 근무하고 있다.

검찰의 수사 표적이 치평동에 별도로 사무실을 둔 '김윤석 사무총장 라인'과 시청 본청에 있는 '유치위원회 사무국장-과장-총괄팀장'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이와 관련, 한씨가 정부 보증서를 서한문 형태로 바꾸기 전 본청 계장, 과장과 협의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안의 초점이 본청으로 옮겨지는 듯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광주시의 한 관계자는 "한씨가 정부 보증서를 서한문 형태로 바꾸겠다는 의견을 계장과 과장에게 이메일로 한 차례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장과 과장은 문서가 조작되는 과정에 대해서는 사전에 몰랐다"고 말했다.

공무원들은 김윤석 사무총장 라인과 본청 유치위원회 사무국 간에 미묘한 갈등이 형성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사무총장 라인은 서울 로펌 소속 변호사를, 유치위원회 사무국 공무원은 지역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청 공무원들은 그간 유치위원회 일부 인사들에 대해 "그들만의 일처리를 하고 있다"며 불만을 가졌었다.

따라서 이번 공문서 조작에 대해 유치위원회 핵심 관계자가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3급 공무원은 "유치 신청서 초안이 결재 없이 국제수영연맹에 제출됐다는 사실만으로도 행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5급 공무원은 "전체 조직을 살리는 차원에서 누군가 책임지는 모습이 없어 아쉽다"고 지적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