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검찰에 관련 자료 '임의 제출'

세계 수영선수권 대회 유치 과정에서 벌어진 정부 보증서 위조 사건과 관련, 검찰이 광주시 공무원을 소환했다.

광주지검 형사 1부(김국일 부장검사)는 24일 오후 광주시 6급 공무원 한모(44·여)씨를 불러 정부 보증서 위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한씨는 "2011 대구육상대회 때처럼 정부가 1억 달러를 지원하겠다"는 구체적 지원액수 등이 담긴 이른바 '임의의 내용'에 당시 김황식 국무총리와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인을 스캔해 가필했다.

이 사인은 지난 2월 전달받은 정부 보증 문서에 기재된 것이었다.

검찰은 한씨를 상대로 사인을 위조한 경위, 배경을 조사한 뒤 귀가시킬 방침이다.

특히 보고 여부 등 윗선의 지시나 묵인이 있었는지가 수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 측은 한씨가 컨설팅 업체의 건의를 받아들여 결정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이 수사 의뢰를 접수한 지 이틀 만에 핵심 관련자인 한씨를 전격 소환하면서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23일 엄정처리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광주시에 대한 압수수색 전망이 나도는 가운데 시는 검찰의 요청을 받아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광주시에 대한 압박 수단으로 검찰이 압수수색 '카드'를 꺼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은 한씨의 진술과 시에서 제출한 자료 분석결과를 토대로 향후 수사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