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 노량진 상수도관 공사 현장 수몰지에서 실종됐던 근로자 6명의 시신이 모두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17일 오전 7시52분께 시신 1구, 오후 9시40분께 시신 2구를 발견한 데 이어 오후 11시45분께 나머지 시신 3구를 추가로 찾아냈다.

오전에 발견된 사망자는 중국 국적의 근로자 박명춘(48) 씨, 오후에 발견된 사망자는 역시 중국 국적 근로자인 이승철(54) 씨와 박웅길(55) 씨로 확인됐다.

마지막으로 발견된 시신 3구의 신원은 현재 확인 중이다.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는 모두 한국인으로 임경섭(44)ㆍ이명규(61)ㆍ김철득(53) 씨 등 3명이다.

이로써 지난 15일 한강 수위가 급격히 상승하면서 발생한 급류에 휩쓸려 작업중이던 근로자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된지 55시간 만에 실종자 시신이 모두 발견됐다.

인양된 시신들은 모두 유족들의 뜻에 따라 합동 분향소가 마련된 고대구로병원으로 옮겨진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