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6명 소환…사고당시 현장 근무자 총 17명으로 추정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5일 발생한 노량진 상수도관 수몰사고에 대한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현장 근로자 2명을 조사하는 등 16일부터 이틀 동안 당시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근로자 6명을 소환조사했다.

소환 조사 대상에는 수몰 사고 직전 대피해 나온 근로자 이원익(41)씨가 포함돼 있다.

당시 상수도관 내부에서 작업 중이던 이원익씨는 당시 "물이 차오르니 도망가자"는 작업반장의 말을 듣고 지상 위로 대피했다.

경찰이 이날까지 조사한 근로자 6명 중에는 작업용 차량을 몰고 상수도관에 들어갔다가 사고 발생 직전 현장을 빠져나온 운전기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유가족은 "이 운전기사는 아르바이트생을 퇴근시키라는 지시를 받고 상수도관에 들어갔다 나온 사람"이라며 "당시 '뒤에서 심한 모랫바람 같은 게 느껴져 뒤를 돌아보니 뛰어나오는 한 사람이 보였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운전기사는 상수도관에 물이 찬 것을 보고 '감전사고를 우려해 전기 차단기를 내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당시 사고 현장 주변에는 대피한 이씨와 사망·실종 근로자 7명 외에도 9명의 근로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사고 당시 상수도관 공사장 내부 또는 입구 쪽에서 작업중이던 근무자는 모두 17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일단 사고 당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근로자들을 모두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 추가 조사가 필요하면 소환 조사를 받은 이씨를 다시 소환할 예정이다.

경찰은 실종자 수색 작업과 병행해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와 건설사·감리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현장에서 안전 규정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사고 당시 대피 명령이 내려졌는지 등 사고 경위를 집중 조사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gogog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