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기록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간 대화록 등 2007년 남북정상회담 관련 기록물을 15일께 열람을 위해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기록원 측은 "관련 기록물 전체 256만건 중 '남북정상회담', '북방한계선'(NLL) 등의 키워드를 넣어 검색해서 열람 대상 기록물을 추려낸 뒤 문서나 음성 파일의 사본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기록원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관련 전체 기록물이 256만건이라고 국회에 보고했다.

이 중 지정기록물은 34만건, 비밀기록물은 1만건, 일반기록물은 221만건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 지정 기록물은 15년 이내의 기간에 보호를 받게 돼 있지만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 의결로 국회의장이 요구하면 대통령기록관장은 10일 이내에 열람에 응하게 돼 있다. 이 경우 주말은 빼고 계산한다.

비밀기록물은 차기 대통령·국무총리와 같은 인가권자가, 일반기록물은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기록원이 제출할 대화록 및 부속물 열람과 관련해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최소한의 범위에서만 공개해야 한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국회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열람소위를 구성해 열람 및 공개 과정을 관장할 것도 제안했다.

홍익표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NLL 관련 부분이 핵심이기 때문에 이에 대해 중점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며 "불필요한 부분까지 공개해 남북관계나 국익에 어려움을 자초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