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신 전 사장까지 연루…바닥판부터 핵심부품까지 광범위
검찰 "금품로비, 수사할수록 '고구마 줄기' 같아"

원전 납품업체들이 한국수력원자력을 상대로 전방위 금품 로비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말단인 대리부터 최고위층인 김종신 전 사장까지 연루됐고 로비 대상도 바닥판에서부터 핵심부품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지난 4일 원전 거래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김종신(68) 전 한수원 사장을 체포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 전 사장은 모 원전 설비 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이 같은 단서를 포착,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하고 업체 대표를 소환해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는 신고리 1·2호기 등에 시험 성적서를 위조해 제어 케이블 등을 납품한 JS전선과 무관하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김 전 사장은 2007년 4월부터 한수원 사장을 맡아 사상 최초로 연임에 성공, 지난해 5월까지 무려 5년여간 재직했다.

이 때문에 추가 비리 혐의가 드러날 수도 있다는 게 검찰 안팎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김 전 사장 재임 기간에 원전 부품의 시험 성적서가 대거 위조되고 불량 부품이 무더기로 납품되는 바람에 각종 고장과 발전 정지 사태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검찰은 이에 앞서 지난달 20일 구속한 송모(48) 한수원 부장의 자택과 그와 관련된 제3자의 집에서 수억원의 5만원권 현금다발을 발견해 출처와 윗선 전달 여부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송 부장은 2008년 1월 한국전력기술로부터 안전성(Q) 등급인 JS전선 제어 케이블에 문제가 있다는 보고를 받고도 승인하라고 지시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달 29일 고리 3·4호기 취·배수구 등의 바닥판을 교체하는 것처럼 속여 5억1천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권모(42) 한수원 과장을 구속했다.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김모(50) 전 한수원 부장이 2010년 5월 업체 관계자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당시 대리였던 권 과장도 금품 로비를 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5일 "한수원을 상대로 한 금품로비는 수사하면 할수록 고구마 줄기처럼 계속 나온다"면서 "도대체 어디까지 파야할지 모를 지경"이라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