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매몰차량 없다"…서울방향 3개 차로 마비

5일 오후 2시 45분께 경북 영천시 금호읍 오계리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99㎞ 지점(부산 기점)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상행선 3개 차로의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이에 따라 서울 방향으로 가던 차량 수 천대가 5㎞ 가까이 길게 늘어서 옴짝달싹 못하는 등 운전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으며 상행선 도로는 마치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이날 사고는 상행선 차로 우측에 있는 산에서 수백t의 암반과 토사가 순식간에 도로로 쏟아지면서 발생했으며 상행선 3개 차로 전체가 장벽에 막힌 듯 완전히 차단됐다.

다행히 산사태 당시 도로 위를 지나는 차량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지금까지 산사태로 인해 매몰된 차량은 없고, 인명피해도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발생 직후 서울방향으로 운행하는 차량을 영천 인터체인지에서 우회하도록 조치했다.

하루 전인 4일에 이어 이날도 경북 영천에는 오후 2시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21㎜의 장대비가 내렸으며 많이 내릴 때는 시간당 21㎜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사고 현장에는 도로공사 직원 10여명과 굴착기 등이 투입돼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완전복구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영천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yongm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