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김종신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전격 체포했다.

김 전 사장은 JS전선이 2008년부터 신고리 1·2호기 등에 납품한 제어 케이블의 시험 성적서 위조를 묵인 또는 지시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