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 섭취는 건강에 나쁘다는 통념을 깨고, 하루 맥주 1잔은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그리스 아테네 하로코피오 대학 연구팀은 맥주를 한 잔 마시면 1~2시간 안에 동맥의 혈류가 개선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남성 17명에게 맥주 400ml을 마시게 하고 1~2시간 후 동맥 내피세포의 기능을 측정한 결과 내피세포의 기능이 현저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일반 맥주보다는 흑맥주에서 이러한 효과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알코올이 함유되지 않은 맥주는 같은 양을 마셔도 이러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러한 효과는 맥주에 함유된 알코올과 항산화성분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