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부경찰서는 동네 후배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A(16)군 등 10대 2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30일 0시께 인천시 남구 학익동의 한 아파트 벤치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중학생 B(14)군의 얼굴과 복부 등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날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신 B군은 평소 알고 지내던 C(17)양 등 여학생 2명과 함께 노래방에서 놀았다.

이후 C양과 함께 술을 깨려고 학익동의 아파트 벤치에 앉아 있다가 A군 일행을 우연히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A군 등이 B군을 폭행할 당시 주변에는 2∼3명 또래 학생이 더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들은 폭행을 당해 기절한 B군을 업고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데리고 갔고, B군이 계속 깨어나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B군은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결과 쇼크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군은 경찰에서 "B군이 기절했는데 누가 볼까 봐 무서워서 지하주차장으로 데리고 갔다"며 "여자친구와 함께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보고 질투심이 일어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 등 2명과 사건 당시 함께 있던 또래 학생 2~3명을 공동정범이나 방조범으로 보고 범행 가담 여부를 추궁하고 있다.

혐의가 드러나면 구속하거나 입건할 방침이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s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