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부부 편의 고려…저녁시간대 일반 어린이집 아동도 이용 가능

7월부터 퇴근시간 이후에도 아이를 맡겨야 하는 맞벌이 부부를 위해 서울시내 모든 국·공립 어린이집이 자정까지 운영한다.

서울시는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해도 어린이집에 아동을 맡길 수 없는 맞벌이 부부를 위해 다음 달부터 시내 모든 국·공립 어린이집을 시간연장 보육시설로 지정한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어린이집은 시간연장 보육을 의무적으로 해야 하지만 보육교사 확보 문제 등 이유로 원하는 어린이집만 신청을 받아 구청장이 시간연장 보육시설로 지정하고 있다.

실제 서울시내 전체 어린이집 6천538곳 중 23%인 1천505곳만이 시간연장 보육시설로 지정돼 있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전체 690곳 가운데 58.7%인 405곳에서 시간연장 보육을 하고 있다.

서울시내 모든 국·공립 어린이집이 시간연장 보육시설로 지정되면 평일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만 운영하던 어린이집도 자정까지 문을 열어야 한다.

오후 3시30분이면 문을 닫던 토요일에도 자정까지 운영한다.

다만 이용 수요가 없을 때에는 시간을 앞당겨 문을 닫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서울시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일과 시간 이후 수요가 없는 시간에 소속 아동 뿐 아니라 다른 일반 어린이집 아동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국·공립 어린이집의 보육서비스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최대 월 60시간의 보육료를 무상 지원한다.

시간연장 보육시간이 월 20시간 이상일 경우 교사 채용에 대한 월급여나 근무수당 명목의 인건비도 지원한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매달 운영 실적을 파악해 실적이 없는 곳에 대해서는 실태조사를 하겠다"며 "시간연장 수요가 있는데도 운영하지 않는 어린이집에 대해 과태료 부과 등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