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자 윤모(52)씨로부터 성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은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두 차례에 걸친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경찰청 수사팀 관계자는 "2차로 통보한 소환일인 어젯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이 경찰청을 방문했다"며 "김 전 차관이 최근 맹장수술을 받아 20일 정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서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전 차관에게 지난달 29일 1차, 이달 3일 2차 출석을 요구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일반적인 형사절차상 입원 등 사유가 있으면 출석을 유예하고 있어 그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윤씨로부터 향응을 제공받고 그 대가로 윤씨에 대한 여러 건의 고소 사건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의혹이 불거진 초반부터 자신이 윤씨와 모르는 관계이고 성접대 등 의혹과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경찰은 윤씨가 강원도 춘천 소재 한 골프장 하청공사 수주와 관련해 로비를 시도한 정황이 있는 서종욱 전 대우건설 사장도 이번 주 소환하기로 하고 서 전 사장 측과 일정을 조율 중이다.

수사팀은 윤씨가 대우건설 출신인 한 브로커를 통해 서 전 사장에게 미술품을 전달했다는 점에서 윤씨가 서 전 사장을 상대로 로비를 시도한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서 전 사장의 입장을 들어볼 방침이다.

대우건설 측은 서 전 사장이 윤씨와 전혀 모르는 관계이고 공사 입찰은 정상적 절차를 거쳐 이뤄졌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수사팀은 윤씨의 공사 입찰비리와 저축은행 불법대출 등 의혹에 대해 혐의를 상당 부분 입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되면 윤씨를 포함, 불법로비 의혹에 연루된 10여명 가량을 입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pul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