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자 윤모(52)씨의 사회 유력인사 성접대 등 불법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성접대를 받은 인물로 거론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측과 소환 일정을 본격 조율하고 있다.

경찰청 수사팀 관계자는 23일 "소환하려면 그쪽이 언제 나올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해야 해서 현재 협의 중"이라며 "아직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일단 김 전 차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하되 조사 과정에서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김 전 차관은 윤씨로부터 성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고 그 대가로 윤씨에 대한 여러 건의 고소 사건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씨는 2003년 분양한 서울 동대문구 상가 개발비 7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3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김 전 차관은 의혹이 불거진 초기부터 자신이 윤씨와 모르는 관계이고 제기된 의혹과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

윤씨 역시 김 전 차관과 모르는 사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1일까지 윤씨를 3차례 소환, 입찰 비리와 성접대 등 그를 둘러싼 여러 의혹 전반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윤씨는 전·현직 사정당국 고위 관계자 등 각계 유력인사들에게 성접대 등 향응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사업상 이익을 취하거나 자신에 대한 여러 건의 고소 사건에서 편의를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전날 오후 경찰청에 잠시 출석, 자신에 대한 조사 내용 중 일부를 다시 확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pul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