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문과대학 학생회가 주최한 '5·18 사진전' 전시 사진 일부가 훼손돼 논란이 일고 있다. 훼손된 사진의 '인증샷'은 보수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게재됐다.

17일 고려대 문과대 학생회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교내 문과대 건물 앞에서 관련 사진전을 진행했다. 학생회는 1980년 당시 광주에서 계엄군이 광주시민을 폭력 진압하는 사진과 희생자들의 장례식 사진 등 30여 장을 전시했다.

학생회는 다음날인 16일 아침 사진이 훼손됐음을 확인했다. 기존 사진 위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진과 '광주민주화운동은 북한의 조정에 의해 일어난 폭동이었다'는 주장을 담은 사진 10여 장이 붙어 있었다고 학생회 측은 전했다.

학생회의 자체조사 결과 '좌빨(좌익 빨갱이) 천국 고려대학교 산업화 시전'이란 제목으로 사진전 훼손을 인증한 사진과 글이 일베에 올라온 사실을 발견했다.

학생회는 공식 페이스북에 '광주민주화운동 사진전 훼손에 대한 입장'이란 글을 올려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의를 왜곡, 폄하하는 치졸하고 비겁한 행위"라며 "북괴의 사주를 받은 폭동이란 식의 근거 없는 폄하가 나와 매우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학생회 측은 제보자의 말과 일베에 올린 글로 볼 때 고려대 학생이 저지른 일로 추정했다. 하지만 신원을 밝혀내 자체 징계하는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