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임원이 기내에서 라면 서비스에 불만을 표시하며 여성 승무원을 폭행한 사건을 두고 파문이 커지자 해당 대기업이 공식 사과했다.

포스코와 포스코에너지는 21일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사건에 대해 패밀리사를 대표해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며 사과했다. 이어 "인터넷에 게재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해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에너지 소속 임원은 지난 15일 로스앤젤레스(LA)로 가는 국내 여객기에 탑승해 라면 서비스에 문제가 있다며 승무원의 얼굴을 때렸고 승무원이 현지 경찰에 신고하면서 입국하지 못하고 되돌아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