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김용만이 MC로 출연 중인 '자기야'에서 통편집 됐다.



21일 방송된 SBS '자기야' 에서는 얼굴은 나오지 않고 손과 목소리만 출연하는 영상이 전파를 탔다.



이에 앞서 '자기야'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전 8시 김용만이 연락와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녹화본은 김원희와 전문가 그룹의 집단토크 형식으로 방영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김용만은 KBS2 '이야기쇼 두드림', '비타민' , MBC '섹션TV 연예통신', JTBC '닥터의 승부' 등 총 5개 프로그램의 제작진에게 연락을 취해 자진하차 의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지난 19일 김용만을 검찰청사로 소환해 도박 혐의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그는 2008년부터 2~3곳의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통해 5년 간 10억 원의 돈을 베팅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검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