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대림산업㈜ 폭발사고에 대해 정치권은 '안전불감증이 빚어낸 인재'라고 한목소리로 질타했다.

15일 현장을 찾은 새누리당 주영순 의원은 "이번 사고는 안전불감증이 가져온 인재"라며 "안전수칙을 지키고 확실한 관리감독 했다면 충분히 에방이 가능했다"며 대림산업 측에 책임을 추궁했다.

주 의원은 "특히 지난해 6월에 이어 9개월도 안돼 같은 사고가 났다"며 "특히 사건발생 40분 지나서 뒤늦게 수습에 나선 점, 야간에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작업 강요 의혹 등과 관련, 고용노동부의 근로 감독 책임 문제도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발방지대책으로 국회활동을 통한 재발방지 입법안 마련, 다원화돼 있는 유해화학물질 관리감독권을 환경부로 일원화 등을 언급했다.

그는 "당 차원에서 피해자에 대한 최상의 의료서비스와 함께 충분한 보상을 받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중앙당도 이날 민홍철, 박수현, 서영교, 신장용, 유성업, 이용섭, 전순옥, 이낙연, 김성곤 의원 등 9명의 폭발사고 현장 방문단을 사고 현장에 파견했다.

이들 방문단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에 조금만 신경을 쓰고 기업이 관심을 갖는다면 일어나지 않을 인재였다"고 대림산업 측에 경고했다.

방문단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개선돼야 할 문제로 노동자들의 야간 작업·근무 문제, 원청이 하청에 넘기면서 발생한 책임 떠넘기기, 관리감독 책임 일원화 등을 들고 관련 법률 제정 활동을 약속했다.

또 통합진보당 김선동(순천·곡성) 의원도 성명을 통해 "정부와 사 측의 도를 넘은 안전 불감증, 공기단축을 위한 무리한 작업진행이 이 같은 사태를 야기했다"며 '인재'임을 집중 부각했다.

김 의원은 철저한 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국가산단에 대한 전면 안전점검, 사고 발생 시 신속 대처할 수 있는 기관과 장비 설치, 산재전문병원 설치 등 구체적 대책 마련을 정부와 회사 측에 촉구했다.

앞서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도 오전 일찍 사고 현장을 방문하고 사후 수습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황 대표는 서울 등 수도권 목회자 등을 대상으로 여수시와 코레일 등이 공동 주관한 여수 손양원 목사 유적지 성지순례 팸투어(사전답사여행)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14일 여수에 왔다.

(여수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3pedcro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