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00만원 받고 4차례 져주기…프로 현역 감독으론 첫 수감
'승부조작' 강동희 결국 구속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를 받고 있는 프로농구 원주 동부의 강동희 감독(47·사진)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11일 밤 늦게 발부됐다. 강 감독은 이날 밤 구치소에 수감됐다. 4대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 현역 감독이 승부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강 감독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실시한 의정부지방법원 이광영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사안의 성격이나 수사 진행상황을 고려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구속 배경을 밝혔다.

강 감독은 최모씨(37)와 전직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모씨(39) 등 이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브로커 두 명으로부터 4700만원을 받고 2011년 2~3월 모두 네 차례에 걸쳐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최씨를, 이달 6일 조씨를 각각 강 감독과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또 이들에게 돈을 전달한 전주(錢主) A씨(33)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강 감독은 이날 오후 4시10분께 법원에 도착,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법정에 들어갔다.

한국농구연맹(KBL) 측은 강 감독이 승부조작에 연루된 게 사실로 확인될 경우 가장 강한 처벌인 영구제명까지 내리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