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혐의 강동희 감독 영장실질심사

원주 동부 강동희(47) 감독이 11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의정부지법에 출두했다.

검찰은 지난 8일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강 감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강 감독은 이날 오후 4시 10분께 법원에 도착,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없이 법정에 들어갔다.

영장실질심사는 15분 뒤인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8호 법정에서 이광영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다.

강 감독의 구속 여부는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혐의를 소명할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판단해 영장을 청구했다.

강 감독은 최모(37)씨와 전직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모(39)씨 등 이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브로커 두 명으로부터 4천700만원을 받고 2011년 2~3월 모두 4차례 승부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최씨를, 지난 6일 조씨를 각각 강 감독과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또 이들에게 돈은 전달한 전주(錢主) A(33)씨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권숙희 기자 kyoon@yna.co.krsu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