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승부조작을 조사 중인 의정부지검은 원주 동부 강동희 감독(47)을 불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강 감독은 7일 오후 2시 검찰에 출석해 12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은 뒤 8일 오전 1시50분 귀가했다. 확인할 내용이 많아 자정을 넘기는 등 조사시간이 예상보다 길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을 나온 강 감독은 취재진에 소감을 얘기하려다가 지인의 만류로 차를 타고 빠져나갔다.


강 감독은 2010~2011 시즌 4차례 승부를 조작한 대가로 브로커 최모 씨(37)와 전 프로야구 선수 조모 씨(39)로부터 4000여만원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미 구속된 최씨와 조씨에게 돈을 받은 경위와 액수, 실제 승부조작에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