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불려온 '심야 난동' 주한 미군

서울 도심에서 모형 총기로 시민을 위협한 데 이어 검문을 하는 경찰을 승용차로 치고 도주하면서 주말 심야에 무법자처럼 난동을 부린 주한미군 L하사(26·가운데) 등이 조사를 받기 위해 4일 얼굴을 가린 채 서울 용산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도주 차량을 운전한 핵심 피의자인 D일병(23)은 미8군 영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며 출석 연기를 경찰에 요청했다. D일병은 사건 당일 경찰관이 발포한 유탄에 어깨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