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조윤선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을 열고 "박 당선인은 대통령의 임기말 특별사면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박 당선인이 임기말 특사는 국민정서에 반하는 것으로 우려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또 "만약 사면이 강행될 경우 이는 국민이 부여한 대통령의 권한을 남용하고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