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황제' 이경백씨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현직 경찰관 3명이 잠적했다.

17일 검찰과 법원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안모, 김모씨와 서울시내 경찰서 소속 박모씨 등 경찰관(경위ㆍ경사급) 3명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성진 부장검사)는 이들이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계에 함께 근무하던 시절 서울 강남 일대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던 이씨로부터 1인당 1천만~2천만원의 상납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지난 15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의 범행은 이씨에게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먼저 구속기소됐던 일부 경찰관들이 재판 과정에서 "받은 돈을 나눠 가졌다"고 폭로함에 따라 발각됐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은 같은 법정에서 심문을 받을 예정이었으며 사전에 불출석하겠다는 의사 표시는 없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구인장을 발부받은 만큼 이들의 소재를 파악해 신병을 강제구인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한지훈 기자 san@yna.co.krhan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