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아동 음란물-성범죄 상당한 상관관계"

아동음란물과 아동 대상 성범죄 사이에 상당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법무부는 한국형사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성폭력 범죄로 수감된 수형자 288명(13세 미만 대상 성범죄자 87명 포함)과 일반인 170명을 대상으로 전과 및 범죄발생요인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일 밝혔다.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성범죄 직전 아동음란물을 시청한 비율은 아동 성범죄자가 16%로 일반 성범죄자의 7%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성범죄 직전 아동 음란물을 2회 이상 시청한 비율 역시 아동 성범죄자 13.7%, 일반 성범죄자 5%로 큰 차이를 보였다.

성범죄자 전체로 봤을 때도 아동·폭력 음란물을 보고 성적 충동을 느끼는 경우가 일반인에 비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인 성인 음란물에 성적 충동을 느끼는 비율은 일반인이 77.5%로 성범죄자(64.9%)에 비해 오히려 높았다.

하지만 아동·폭력 음란물에 대해서는 일반인은 각각 5.9%, 11.8%만 반응을 보인 반면 성범죄자들은 각각 10.2%, 17.1%로 2배 가까운 반응을 보였다.

이는 아동 음란물 시청이 폭력·가학적인 다른 유형의 불법 음란물과 결합하면 성범죄 행위의 전조 요인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음란물이 성범죄에 영향을 미치는가'는 설문에는 일반인이 38.3%만 그렇다고 답했지만 성범죄자는 과반인 56.8%가 그렇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