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경춘선 폐기찻길과 북한강을 따라 자전거로 서울에서 춘천까지 오갈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26일 경기도 남양주 북한강철교 인근 자전거 만남의 광장에서 서울~춘천을 잇는 북한강자전거 길 개통식을 열었다.

북한강 자전거 길은 남양주 북한강 철교에서 춘천 신매대교까지 이어지는 종주노선 70.4km와 남양주 마석역~샛터삼거리, 춘천 신매대교~춘천역~의암댐에 이르는 우회로 28.1km 등 모두 98.5km로 이뤄졌다. 행안부는 한강자전거 길과 지방자치단체들이 조성한 자전거 길사이의 단절구간 35km를 연결하는 방법으로 북한강 자전거 길을 개통했다.

새로 조성된 35km 구간 중 14.9km는 1939년 개통돼 2010년 12월20일 역사 속으로 사라진 경춘선 폐기찻길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북한강 자전거 길을 따라가면 대성리, 청평유원지, 자라섬, 강촌유원지, 의암호 등과 같은 수려한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다. 남양주 종합촬영소, 피아노폭포, 남이섬 ,운악산 등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인근에는 운길산, 축령산, 명지산도 있어 자전거와 트레킹을 연계할 수 있다.

서울 광나루자전거공원에서 춘천 신매대교까지는 약 6시간 20분이 걸린다. 남양주에서 출발하면 4시간4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대성리역, 청평역, 가평역에서 정차하는 경춘선 전철과 연계해 자전거여행을 즐길 수도 있다.

맹형규 행안부 장관은 “경치가 좋은 북한강 자전거 길은 남한강 자전거 길,새재 자전거길에 이어 또 하나의 명품 자전거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